분류 전체보기 (691)
현재기분 (288)
혼자놀기 (394)
도미노왕 (0)
부끄러워 (6)
2mb에 해당되는 글
2008.10.01

무제

같잖은 이유로 군대도 안간 인간이 국군의날 행사에 가서는
존나게 구르는 군인들의 경례를 받는 꼬라지를
님하들은 어떻게 생각하나요 시발

아 죄송합니다 저도 군대 안갔네요
살려줏메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비쿼터스  (11) 2008.10.07
무제  (2) 2008.10.01
무단이 병신이 됨이라  (0) 2008.09.30
3단합체 김창남  (1) 2008.09.26
arrstein
0TRACKBACK, 2REPLIES
  2008.10.02 04:33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최초로 종이를 발명한 사람은 누구일까요?
  2008.10.02 07:17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지구에서 가장 가까이 있는 별은 무엇일까요?
name
password
homesite

변해가는 생각들

공부하고 일하고 살림살이하느라 바쁩니다. 게임은 안한지 오래됐고요. 아 생각해보니 주말에는 좀 합니다. 던전 가고싶네...

저는 사실 요즘 돌아가는 일들에 대해 곧잘 따지고 하는 글을 당당히 쓸만한 위인이 아닙니다. 제가 누굴 마음대로 평가하거나 재봐도 될만한 위치에 있는 사람도 아니고, 그렇게 쓴다고 해서 다른사람이 공감해주는 경우도 잘 없고...나름 최대한 상식적이고 양심적으로 살아왔다고 생각하곤 있지만 또 확신은 없기 때문에 양심을 주장하기도 어렵고 뭐 그렇습니다. 이왕 이럴거 이렇게 책이나 보는 야인처럼 살게 아니라 조금 비겁하고 얍삽하게 살았으면 사는게 좀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약간 들고 있는 요즘입니다. 살아온게 아까워서 그러진 못하지만 말이예요 허허허.

저의 생각이 이러니 -- 누구보고 이래야 옳다, 이건 좀 아니다 하는 글을 적어놓는다고 해서 그 안에 진정성이 있을거라 생각하지 않습니다. TV속의 유명인사들이 가끔 써먹던 '진정성'이라는 말의 의미를 이제는 어렴풋하게나마 알것 같네요.(좋은 글은 좋은 생각, 바른 생활에서 나옵니다.)
하지만 이렇게 살아왔다고 해서 요즘 일들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이 아예 없는건 아닙니다. 오늘은 그냥 요즘 일어나는 일들에 대한 저의 생각이 최근엔 어떻게 변했는지에 대해서만 쓰고자 합니다.

1. 촛불

촛불은 확실히 변한것 같습니다. 새로운 방향을 찾고 있는것 같은데, 이러한 행동 역시 변화가 전제된 것이니, 최소한 변하려 하고 있는 건 분명한 것 같습니다.

이왕 변하는거, 반정부 집회를 자꾸만 이어나가는 방향보다는 어떤 상징성을 갖추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일 잘 못하면 우리는 언제든 다시 나올수 있다' 는, 가끔씩이라도 '그때 확실히 그런일이 있었다' 하고 모든 한국인들이 떠올릴수 있는 상징 말이지요. 누군가에겐 두려울수도 있는 상징이면 더 좋겠습니다. 아예 기념일을 정하면 더 좋구요. 어쨋거나 찬성쪽이든 반대쪽이든 서로 이렇게 지쳐가는건 좋지 않은것 같습니다.

누군가는 정치적인 집회로 변했다고 비난하곤 하는데 저는 이게 더 이해가 안됩니다. 시민들은 정치적인 주장을 하면서 모이면 안됩니까? '정치적인' 이라는 태그만 갖다붙이면 비난의 대상이 되곤 하는데, 그럼 정치적인 의사표현을 보장받기 위해 뛰어다녔던 어르신들의 노력은 무엇이었는지.

아 원래 '자유' 라는게 너무 당연한게 되어서 평소에 그게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고 살고있긴 합니다만.

2. 여당

요즘 여당이 공식적으로 하는 말들을 잘 살펴보면 대선 전에 비해 한가지 다른점이 있는데, 바로 '국민의 뜻' 이라는 표현입니다. 요즘 그들은 '국민의 뜻이다' 라는 표현을 쓰지 않습니다. 이 표현을 마음껏 쓰던 시절에도 실제와는 좀 많이 다르긴 했습니다만...안타깝다는 생각이 드네요. 과연 그들이 대변하는건 무엇이며, 우리나라 전체의 몇분의 몇을 차지하고 있는 걸까요?

3. 대통령

대통령이 사실 무능하거나 구식이라서 저렇게 행동하고 있는건 아닌 것 같습니다. 제가 볼때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지나친 확신에 가득찬 사람입니다. 어디 시장에서 저런 태도로 가게에서 장사를 하면 돈 많이 벌고 자식들 유학도 보내고 자수성가할 유형의 인물인 것 같습니다. 확신과 자신감은 있어서 나쁠 게 없거든요. 최소한 저보단 나은듯..

하지만, '나도 어릴때 골목시장에서 힘들게 장사하며 살아봐서 아는데 내가 살아온 것에 비하면 너의 고통은 아무것도 아니다' 는 식의 태도와 화법은 역시 많은 사람들을 짜증나게 하는것 같습니다. 대통령에게 있어서 세상은 자신이 살아온 과정에 항상 비교될뿐 그 이상은 아닌 것 같네요.

4. 진중권

이분이 지나치게 과격한 표현이나 행동을 할때는 저도 좀 보기에 좋지 않습니다. 가끔 유치해 보이기도 하고요...논객으로서 기본이 안되어있다는 느낌도 좀 들고...
근데 불꺼진 뒤에 이리저리 평하고 마침표를 찍는건 이 블로그의 글처럼 저도 할수 있는, 아주 쉬운일입니다만, 불난집 한가운데에서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멀쩡한걸 건져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얼핏 이성적이지도 않고요.
그래도 세상을 변하게 하려면 차가운 머리만이 아니라 뜨거운 가슴도 있어야 합니다.

이분이 저렇게 활동해야 할 정도의 세상이 되었다는것이 슬픕니다.
정말 우리나라는 무게중심이 없는것 같아요.

5. 방송

속된말로, 방송사의 시사프로그램은 언제나 무언가를 '까'대면서 시청률을 확보해 왔습니다. 이는 어두웠던 구시대(?)를 제외하면 늘 있는 일이었습니다. 이게 작년까지는 문제가 없다가 세상이 바뀌고 나니 문제가 된다는 식의 주장은 이해하기 어렵네요. 쉽게 '유행이나 사람들의 생각이 달라져서' 라고 이해하려고 해도 좀 어렵습니다.
방송은 늘 하던걸 하고 있을 뿐인데 이제와서 뭘 수호하고 뭘 고발하겠다는건지 이해가 안됩니다.

pd수첩이 잘못한게 있으면 억지로 편들어주지말고 하던대로 그래 잘못됐다고 하고, pd수첩이 싫으면 그냥 채널을 돌리면 되는게 아닐까요? 상황을 크게 봐서, 이런 당연하게 해오던 것들을 잘못됐다고 문제삼는 것들에 대해 좀더 진지해져야 하는게 민주주의 아닐까요? 뭔 방송사 앞에서 싸움질인지. 요즘은 부산에선 길에서 대통령 욕도 못하겠네요. 작년까진 당연하게 하던건데 말입니다.아! 내 생각의 한계!!

6. 그 외

이번에 새로나온 공익광고 : 단발성 시도인지 장기적인 의도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좋은 광고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틀린 것/다른것을 제대로 구별하는 그날이 빨리 와야 할텐데.

야구 : 롯데 4강 ㄱㄱ 이동네는 월드컵/베이징 올림픽보다 롯데 4강이 더 급하다.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진  (0) 2008.07.02
변해가는 생각들  (1) 2008.06.25
으...  (1) 2008.06.07
서태지 컴백 공연에..왜?  (0) 2008.06.05
arrstein
0TRACKBACK, 1REPLIES
김선중
  2008.06.28 16:27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항상 그냥 보고만 가지만
참 잘 보고 있어요
두목같은 분들이 토론회에 두 세명만 있다면 나와 생각이 같던 다르던 좀 더 웃으면서 토론회를 볼 수 있을텐데
name
password
homesite

대통령 담화 소감


어차피 자기 뜻대로 다 밀어부치고 있으면서 사과는 왜 하냐?

잘못한거 하나 없다더니 사과는 왜 하냐?

수정>ㄱㅁㅎ 형제의 요청으로 동영상 추가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제  (0) 2008.05.27
대통령 담화 소감  (1) 2008.05.22
5월은 가정의 달  (0) 2008.05.08
컴퓨터 부품 + PC 주변기기  (2) 2008.05.06
arrstein
0TRACKBACK, 1REPLIES
  2008.05.22 13:5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예전에 두목이 보여주셨던 거짓말 리믹스

다시보고 싶어서 찾는데 어디에 뒀는지 모르겠네요 ㅠ_ㅠ..
name
password
homesite

그분이 말씀하시길

그분이 말씀하시길, 용서하고 이해하자고 한다. 그래야 앞으로 나갈수 있다고 한다.

근데 뒤집어 생각해보면 결과적으로 항상 인류는 앞으로 앞으로 가기만 했는데, 용서와 이해를 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는건 왜일까?

그분 말씀대로라면, 세상에 이해와 용서를 받지 못할 사람은 있을리가 없는데 말이다.

저질러놓고 용서만 받으면 되는게 세상사라면, 피해자가 되는 대신 가해자가 되는게 잘사는 길이란 말인가?

꼬리>
도덕성 그런거 다 필요 없다며, 경제만 살리면 된다며?
이제 왜 도덕성이 필요한지 깨달았을라나 모르겠네.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컴퓨터 부품 + PC 주변기기  (2) 2008.05.06
그분이 말씀하시길  (2) 2008.05.01
여러분 죄송합니다.  (0) 2008.04.29
OCN 이 센스쟁이들..  (1) 2008.04.22
arrstein
0TRACKBACK, 2REPLIES
  2008.05.01 17:1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용서란 사과하는 행위가 전제되어야 할수있는게 아닐까요.

걍 제 생각임
suneli
  2008.05.02 10:54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이명박 신년사 '선진화를 향한 모든 것은 법과 질서를 지키는 것에서 출발해야 합니다. 국가도,국민도, 대통령도 예외일 수 없습니다.'
심야토론 '이명박 정부는 다릅니다. 이명박 정부는 거짓말을 하지 않습니다.'

그의 고고한 도덕성은 이미 유명합니다.
name
password
homesite
*1 
명박스럽다 takeshima japan sea dok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