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691)
현재기분 (288)
혼자놀기 (394)
도미노왕 (0)
부끄러워 (6)
장난에 해당되는 글
2010.04.06
2010.03.26
2009.05.20
2008.11.17
2008.10.07
2008.10.01

시즌 첫 승

예전 경기시작전의 한가한 야구장에서 본 일이다.

덩치 큰 흑인 하나가 스포츠 기자들 사이를 돌아다니며 떨리는 소리로 지역 스포츠 신문 1면을 보여주면서 "황송하지만 이 1면의 롯데자이언츠 1승 소식이 사실인지 좀 보아주십시오" 하고 그는 마치 선고를 기다리는 외국인노동자와 처럼 기자의 입을 쳐다본다.

기자는 흑인을 물끄러미 쳐다보다가 신문을 툭툭 두드리며 "맞음" 하고 내어준다. 흑인은 "맞음" 하는 말에 기쁜 얼굴로 신문을 도로 받아서 가슴 깊이 집어넣고 "Thank you very much" 를 몇번이나 하며 간다.

그는 뒤를 자꾸 돌아보며 얼마를 가더니 이번엔 구단주를 찾아가 말을 건다. 품속에 손을 넣고 한참 꾸물거리다가 그 신문을 내어 놓으며 "이 한글로 된 1면기사가 정말 롯데자이언츠 1승 소식이오이까?" 하고 묻는다. 

질문을 받은 구단주는 호기심 있는 눈으로 흑인을 바라보더니, "왜 이거 찢어서 응원도구 만들어주까?" 흑인은 떨리는 목소리로, "no, 아뉨미다, 아니예요" "비닐봉지도 하나 갖다주까?" "no, no! 어서 도로 주십시오." 흑인은 손을 내밀었다. 구단주는 웃으면서 "맞소" 하고 신문을 던져주었다. 흑인은 얼른 집어서 신문을 가슴에 품고 황망히 구단주 사무실을 빠져나간다.

뒤를 흘끔흘끔 돌아다보며 얼마를 허덕이며 달아나더니 별안간 우뚝 선다. 서서 그 신문이 구겨지지 않았나 살펴보는 것이다.

그리고 또 얼마를 걸어가다가 덕아웃 어슥한 곳으로 찾아 들어가더니 벤치 옆에 쪼그리고 앉아서 신문을 펼쳐놓고 보고 있었다. 그가 어떻게 열중해 있었는지 멕시칸 용병타자가 가까이 선 줄도 모르는 모양이었다. "누가 응원도구 만들라고 줍디까?"  멕시칸 용병타자가 물었다. 

그러자 그는 그 말소리에 움칠 하면서 손을 가슴에 숨겼다. 그리고는 떨리는 다리로 일어서서 달아나려고 했다.

"염려마시오, 찢지 않겠소" 하고 멕시칸 용병타자는 그를 안심시키려 하였다. 한참 머뭇거리다가 흑인은 멕시칸 용병타자를 쳐다보고 이야기를 하였다.

"이것은 응원도구가 아닙니다. 자리에 깔고 앉는것도 아닙니다. 한글로 씌여진 내용이 궁금했습니다. 내가 이끄는 팀의 경기내용이 적혀있기 때문입니다. 타격으로 출루해도 득점하기 쉽지 않습니다. 나는 타자들을 한명 한명 바꾸면서 선수들의 상태를 살폈습니다. 이렇게 하여 출루율도 높이고 시범경기 우승 징크스를 잊으려 했습니다. 이러기를 6번을 하여 겨우 이 귀한 시즌 첫승을 올렸습니다. 이 첫승을 올리느라 일주일이 걸렸습니다."

그의 뺨에는 눈물이 흘렀다. 멕시칸 용병타자는 "왜 그렇게까지 애를 써서 첫승을 올린단 말이오? 그래서 뭘 하려오?" 하고 물었다. 흑인은 다시 머뭇거리다가 대답했다.

"시즌 첫승을 꼭 올리고 싶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근의 잡스아저씨  (0) 2010.04.09
시즌 첫 승  (3) 2010.04.06
사이버민방위 교육  (1) 2010.04.05
이럴거 같았다  (0) 2010.04.03
arrstein
0TRACKBACK, 3REPLIES
  2010.04.06 20:16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4월 4일이 봄의 시작입니다 두목.
신스펠
  2010.04.06 20:17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ㅁㄴㅇㅁㄴㅇ 두목! 두목!
suneli
  2010.04.06 20:19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저자 이성득
name
password
homesite

웃겨 뒤진다

이공계의_현실.mpeg

이창훈 설레는 표정연기 보고 있으니 배가 찢어진다
페니실린을 발견한 사람의 표정이 저랬을까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속상한 이유  (0) 2010.03.29
웃겨 뒤진다  (0) 2010.03.26
갑자기 든 생각  (0) 2010.03.26
가난  (0) 2010.03.19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보건실에는...



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퀘스트를 하러 갔을 뿐이고....  (3) 2009.05.20
보건실에는...  (4) 2009.05.20
까치와 신경전  (5) 2009.05.10
카네이션 꽃 만들기  (4) 2009.05.07
arrstein
0TRACKBACK, 4REPLIES
  2009.05.20 16:48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아~~!! 보건실..
어쩌자고..
suneli
  2009.05.20 17:4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혹시 두목이 해놓은거 아님??????
  2009.05.20 23:14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범인은 절름발이!
크로
  2009.05.21 19:13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아 미치겠다... 아픈 친구가 정말 아파 보이네요.....................
name
password
homesite

꼴리건


어느때부터인지 나는 꼴데에 집착하기 시작하여 오늘에 와서는 잠시라도 이 꼴데를 버리고는 살수 없는 실로 한 꼴리건이 되고 말았다. 이러한 버릇이 차차 심해 감에 따라, 나는 내 정신상태까지를 의심할 만큼 뇌수의 일부분을 개매너 응원으로 가득 찬 갈마로 만든듯한 느낌이 든다.

나는 야갤도, 엠팍도 잘 보지 않는다. 아무 경기에서나 ― 플레이오프도 좋고,준플옵도 가릴바 아니다 ― 닥치는 대로 상대팀을 까거나, 경기장 안팎으로, 상하 종횡(上下縱橫)으로 오물을 투척하고 난입하여, 술로 눈이 벌개지는 동안에 진압을 당하고 마는지라, 만일 사직구장의 응원 분위기에 끼어들어 도취한다면, 몇분을 못 가서 폭도가 되고 말 것이다.

홈경기를 보러 갔을때, 흔히 내 머리에 떠오르는 파격적인 퍼포먼스, 인필드에 난입하여 실천하고 싶은 표현의 가지가지, 나는 이런 것들을 공중도덕의 테두리에 가두어 놓고 싶지 않다. 그러므로 내 응원도구에는 삼다수물병과 시원소주가 상비되어 있어, 경기장 운영요원의 감시 하에서도 능히 취하거나 추태를 부릴수가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Jee's Theorem  (2) 2008.11.18
꼴리건  (3) 2008.11.17
산에 오를때  (11) 2008.11.12
베토벤 바이러스  (0) 2008.11.11
arrstein
0TRACKBACK, 3REPLIES
suneli
  2008.11.18 00:04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어느때부터인지 나는 희섭에 집착하기 시작하여 아니 이런 씨발
  2008.11.18 02:37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최희섭 30kg 감량 *^^*
  2008.11.18 00:31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역시 고전은 끊임없는 창작의 샘이네요..
name
password
homesite

베토벤 바이러스


ㅈ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에 오를때  (11) 2008.11.12
베토벤 바이러스  (0) 2008.11.11
판단의 기준  (0) 2008.11.06
레이튼교수와 이상한 마을(2008)  (3) 2008.11.01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유비쿼터스


유비 쿼터스(quarters)

아....
죄송합니다....

꼬리>
유비쿼터스


신고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이튼교수와 이상한 마을(2008)  (3) 2008.11.01
유비쿼터스  (11) 2008.10.07
무제  (2) 2008.10.01
무단이 병신이 됨이라  (0) 2008.09.30
arrstein
0TRACKBACK, 11REPLIES
  2008.10.07 23:40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ㅁㄴ어ㅗㄴ어ㅣ하ㅗㄴㅇㄹ허ㅏㅣㅗ허ㅏㅣㄴㅇㅀㄹㄴㅇㅎ
  2008.10.07 23:40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존나 웃다갑니다 미치겟다 진짜 ㅁㄴㅇㅋㅌㅊㅁㄴㅇ
  2008.10.07 23:41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여기가 신종개그의 메카라서 순례왔습니다
목우 촌
  2008.10.07 23:42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scjbASKJBvKAJDvlISDB
  2008.10.07 23:42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아 두목 이것이 뭡니까 머ㅗㅁㄴ홈화ㅣㅓ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하ㅓ모히모히ㅗ맣호머ㅣㅗㅗㅓ
  2008.10.07 23:43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두, 두목…
  2008.10.07 23:50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ㅣㅏㅁ느라ㅣㄴ으람느랒ㄷ마르ㅏㄷㅈㅁㅇ란ㅁ란알
라네이르
  2008.10.07 23:50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ㅇ럼ㄴ러미어ㅗㅁ러ㅏㄷ오ㅓ머어정멀마앎넝머아ㅣㅁ아

야밤에 개뿜었습니다 으아 ㅁㄴ러ㅓ아ㅣㅁ너아ㅣ
  2008.10.08 01:54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두 두목.....


두모오오오오오오오오오옥!!!!!!!!!!!!!!!!!!!!!!!!!!!!!!!!!!!!
클라라
  2008.10.10 04:41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만 한참뒤에 이해한것같다 ㅋㅋㅋ
  2009.01.11 10:58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성지순례 왔습니다...
name
password
homesite

당신!!!

내 블로그에 '독자놈길들이기' 로 검색해서 들어오신 당신!

만나고 싶습니다!!
신고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밀어내기용 뻘글  (1) 2008.10.06
당신!!!  (0) 2008.10.01
무제  (1) 2008.09.24
롯데 가을잔치 진출 확정  (2) 2008.09.17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정수근 선수열전 수정
관련링크 ▶ 선수열전:정수근

변경 전:
정수근, 덕수상고 출신의 장수이며 자는 해담이라 한다.
아버지의 빚으로 인한 어려운 가정사정으로 녹봉까지 차압당하는 어려운 가정환경에서 자랐으나, 1995년 프로에 입문하여 빼어난 성적을 거두었다.
입단직후 김인식에게 사사하였고, 이후 홍성흔,강병규와 결의형제 하였다.
1998년 방콕에서는 의형제 성흔과 함께 대 전투에 참여, 역을 면제받기도 하였다.
1999년 서정은과 결혼, 2000년 아들을 얻었으나 천성대로 훈련을 즐겨하지 않고 유흥과 주색에 빠져 방탕한 생활을 즐겼다.
도루와 내야안타에 능하여 팀의 천하통일에 기여하였지만, 황제가 그를 소외시키자 서울을 빠져나와, 거액을 받고 부산의 신씨일가의 심복이 되었다. 이후 수근은 해운대를 점거하여, 해담이라는 칭호를 얻게 되었으나 이것이 결정적으로 민심이 그를 떠나는 계기가 된다.

변경 후:
정수근, 덕수상고 출신의 장수. 정수성과 친형제이며 자는 해담이라 한다.
아버지의 빚으로 인한 어려운 가정사정으로 녹봉까지 차압당하는 어려운 가정환경에서 자랐으나, 1995년 프로에 입문하여 빼어난 성적을 거두었다.
입단직후 김인식에게 사사하였고, 이후 홍성흔,강병규와 결의형제 하였다.
1998년 방콕에서는 의형제 성흔과 함께 대 전투에 참여, 역을 면제받기도 하였다.
1999년 서정은과 결혼, 2000년 아들을 얻었으나 천성대로 훈련을 즐겨하지 않고 유흥과 주색에 빠져 방탕한 생활을 즐겼다.
도루와 내야안타에 능하여 팀의 천하통일에 기여하였지만, 황제가 그를 소외시키자 서울을 빠져나와, 거액을 받고 부산의 신씨일가의 심복이 되어 해운대 일대의 지역을 하사받으며 중용되어 이후 해담이라는 칭호를 얻었다.
2004년 해운대의 무고한 백성을 때리거나 괴롭히는등 실정이 극에 달해 신씨일가의 분노를 샀으며, 2008년 신임 로이스터 도독의 중용으로 재기의 발판을 어렵게 마련하게 되었으나, 천성을 다스리지 못해 계속된 폭치를 이어간 끝에 민심을 완전히 잃게된다. 그로 인해 2008년 7월, 그의 나이 31세가 되던 해에 지위와 관직을 모두 박탈당하였으며, 동시에 해운대 관가에 유폐되기에 이른다.

신고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이릿 보트스웨인  (1) 2008.07.18
정수근 선수열전 수정  (0) 2008.07.17
마비노기 무료화  (2) 2008.07.02
자이언트  (6) 2008.06.25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공문을 받았는데
7월부터는 평, 리 등의 단위를 모두 미터법 / 평방미터로 표기해야 된다고 하네요.

무궁화 11,781,810m 화려강산......
대한사람 대한으로 길이 보전하세.......
신고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며칠 몸이 안좋았습니다.  (7) 2007.06.30
공문을 받았는데  (7) 2007.06.22
올여름, 이걸 만들어 입을 용자가 있는가  (7) 2007.06.18
우우우우우웁스  (2) 2007.06.17
arrstein
0TRACKBACK, 7REPLIES
  2007.06.22 23:59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애국가 외우기 힘들어지네...
  2007.06.23 03:10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http://yuri.kr/82.jpg
유명한 프랑스판 포스터
  2007.06.24 14:03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솔직히 저 법 뭔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허리사이즈 인치로 재는게 대체 뭐가 나쁘고, 뭐 아파트 몇평이라고 하는게 그리 혼란을 주나요? 사실 이번에 변경되는게 더 혼란스러운데.......

하지만 더 웃긴건 타이어 규격은 ISO 에서 다른거 쓴다고 미터법으로 안 쓴다 합니다 (푸훗)
  2007.06.24 19:52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우리나라는 예전에 한참 산업화에 열을 올리던 시절에도 한차례 단위 정리를 해서 축/손/쌈/척/접 등의 단위를 없애고 표준으로 통일했지요. 지금 이 단위들은 고전문학 작품 속에서나 볼수 있습니다;;

단위통일은 역사적으로도 꾸준히 있어 왔습니다. 타이어 규격을 쓰는거랑은 다른 문제라고 보여지네요. 혼란을 주는게 아니라 혼란을 바로잡자는 취지입니다.

평, 근 등의 표기가 문제가 되는 이유는, 이것의 기준이 지역마다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입니다.(원래 1근=얼마 이런게 있음에도 불구하고) 1평도 가는 동네마다 크기가 다릅니다. 1근도 고기 사는 동네마다 최대 200그램까지 차이가 나구요. 표준단위로 변환했을때 모두 똑같이 사용되는 경우가 잘 없다는데 문제가 있습니다. 단위에 생활 관습이 영향을 끼치면서 '원래 정확히 몇이었는지' 잘 모르게 되는 것입니다.

미터법도 ISO도 어느 나라만의 것이 아니라 모든 인류를 위한 표준입니다.
제가 글에서 애국가로 장난을 쳐서 혼란을 드린것 같은데;;;; 실제로 애국가나 일상대화에서도 저렇게 써야 한다는 뜻이 아니라, 정밀계량,공식표기,상거래 등을 할때 정확한 표기를 하자는 취지입니다.

한국 행정 스타일을 보건데...얼마간 혼란스러울지는 모르지만(실제로는 이 '절차'가 문제임...)...단위를 표준에 맞추는건 장기적으로 봤을때 많은 분야에서 이익을 가져다 주므로 나쁘진 않다고 생각합니다.
  2007.06.25 11:57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헐러럴, 그런가요. 사실 고기 한근 달라고 하면 600g 주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해서 별 생각 안 했는데. 근데 인치 (옷사이즈) 같은건 좀 애매합니다. 바지 살때 내 허리는 28인데 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이게 어느날 갑자기 cm 으로 바뀌면 허리 cm 을 모르니 옷 사기가 좀 꺼려지거든요.

오차나서 문제생기는건 당연하지만 개인들이 m,kg 로 단위를 외우고 있으니 상당히 혼란스러울꺼라고 생각합니다 엉엉.
  2007.06.25 14:38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그런점이 문제지요~~~당분간 병기 한다던가 해서 혼란을 줄여줘야 하는데 곧바로 벌금이야기가 나오고 있으니...사람들이 지적해야 할건 이런 부분이라고 생각됩니당. 히히
  2007.06.27 13:41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고기 한근에 600g이 서울기준이고 부산은 400g이죠.;
name
password
homesite

제목을 입력해 주세요
[21:00] <한예스리> 최대성이네
[21:00] <한예스리> 최대성 왜이리..
[21:00] <한예스리> ...
[21:00] <선날린> 최대성 왜이러지..
[21:00] <분노한롯데팬> 한화는 최대성도 공략했어요
[21:00] <분노한롯데팬> 며칠전 네이버 하일라이트를 보실듯
[21:00] <분노한롯데팬> 김인식이 최대성 공략집 냈음
[21:00] <한예스리> ...
[21:00] <선날린> 최대성공략법 동영상인지
[21:00] <선날린> 김인식 : 전 최대성 공략 UCC를 알고있죠
[21:01] <한예스리> ...
[21:01] <한예스리> 김인식 : 근데 전 LG전 공략 UCC가 필요해요
[21:01] <분노한롯데팬> 강병철 : LG에게 비기는 UCC를 알아요
[21:01] <분노한롯데팬> 강병철 : 근데 이짓 좀 그만하고 싶네요..
[21:02] <선날린> 서정환 : 전 퇴진당하기 UCC를 알고있죠
신고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막삼국지  (1) 2007.06.11
제목을 입력해 주세요  (2) 2007.05.31
부처님오신날  (8) 2007.05.25
우분투 CD를 신청했는데  (11) 2007.05.14
arrstein
0TRACKBACK, 2REPLIES
  2007.06.03 07:54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지겨운 야구는 더이상 보고싶지않아아아아~
  2007.06.03 09:27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User Crashed Clarin
도합 UCC
name
password
homesite
*1  *2 
명박스럽다 takeshima japan sea dokd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