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691)
현재기분 (288)
혼자놀기 (394)
도미노왕 (0)
부끄러워 (6)
일상에 해당되는 글
2013.02.06
2010.05.15
2010.01.29
2009.03.27
2009.01.14
2008.11.21

고양이

동물은 표정이 없다지만 눈빛을 보면 느껴지는게 있다. 강순이(고양이)가 어릴때 가지고 놀던 토끼인형의 단추를 물어뜯길래 삼킬까봐 빼앗았는데, 그때 그 서운한듯한 눈빛을 아직도 잊을수 없다.


어쩌면 사람과 동물은 원래 눈빛 또는 미지의 감각으로 완벽한 소통이 가능했는데, 인간만 그게 지구나이 대비 짧은기간동안에 급격히 퇴화해버린걸지도 모른다.


어제 이 이야기를 어머니께 해드렸더니, '옛날에는 동네 개들이 동시에 막 짖으면 수상한 사람이 동네에 나타난걸로 알고 집집마다 문단속 한번씩 더 하고 그랬다'고 하셨다. 뭔가 살짝 다른얘기를 하신것 같지만 -_- 아 그랬구나 했다.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득 떠오른 생각  (0) 2013.02.13
고양이  (0) 2013.02.06
홈서버 구상  (1) 2013.01.31
Hide and seek  (0) 2013.01.31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간만에 자랑+이것저것

1.
그동안 글쓰기 롤모델을 찾아 책도 좀 읽고 했는데
어차피 내블로그는 시시콜콜한거 따지고 나혼자 볼려고 쓰는 글들이 대부분이라
그냥 편한문체로 편하게 쓰는게 나을지도...

2.
넥서스원 샀어요. 개통후 사용한지 한 20여일째.
시간이 지날수록 마음에 드는 기계입니다. 좋아요 아주 좋아요.
역시 안드로이드는 자유롭다는게 가장 큰 장점인것 같아요. 
귀찮은 싱크프로그램도 없고. 주소록 등등의 정보들은 전부 웹이랑 동기화되고...
게다가 넥서스원은 누가뭐래도 '레퍼런스폰' 이라는 큰 장점이 있습니다. 업데이트를 구글이 직접 하지요.

현재 충전중인 모습과 개봉당시 사진 몇장


넥서스원은 자랑.
공짜로 받은 싸구려 케이스는 안자랑
고양이가 컴퓨터 못하게 키보드 앞에서 뒹굴거리는것도 안자랑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환골탈태란 이런것 - 리척의 복수 스페셜 에디션  (0) 2010.07.07
간만에 자랑+이것저것  (0) 2010.07.03
스마트폰 떡밥  (0) 2010.06.11
무제  (0) 2010.05.31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스승의날

오늘 스승의날이라 제가 일하는 이 사무실도 오늘 난리입니다. '나쁜 의미의' 돈이 오가는건 아니고요(요즘 절대 이런일 없어요). 그냥 꽃바구니, 떡, 나눠먹는 과자가 산더미처럼 배달되어 왔는데, 누구껀지 찾아주기는 일찌감치 포기하고, 사내메신저를 통해 '와서 자기꺼 찾아가세요~' 하고 있습니다 -_- 

이러다 결국 꽃바구니 몇개는 주인을 잃고 남겨질테고...사무실 직원들이 꽃을 바구니에서 뽑아내어 화병에 모내기를 하겠지요.

그래도 스승의날이 토요일이라 마음이 가볍습니다. 오늘은 오랜만에 옛 친구들에게 전화를 걸어볼 생각입니다. 가능하면 학교다니던 시절 담임선생님 소식도 물을겸...근데 몇분이나 살아계실지...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못쓴다  (1) 2010.05.21
스승의날  (2) 2010.05.15
카네이션 만들기  (0) 2010.05.06
아 웃겨  (0) 2010.05.06
arrstein
0TRACKBACK, 2REPLIES
미라클
  2010.05.16 02:10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오랫만에 리플달아보네요 두목 ㅠ_ㅠ
저도 오늘 스승의날이라 고등학교담임샘한테 카네이션드리러갔엇는데..!!
근데 선생님들이 젤 받기시러하는 선물이 꽃이라는소리를 어디서 주워들었()

흐흐 요즘 잘 지내시죠?ㅠ_ㅠ
  2010.05.16 08:48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오랜만입니다!
네 잘지냅니다 흐흐~
꽃이 천대받는 5월이라고 하더군요~
착하게 고등학교 담임선생님까지 찾아가셨군요~
name
password
homesite

개학준비중

아이들 개학 준비로 바빠졌습니다.
그래도 모처럼 확실하게 일한다는 느낌이라 기분은 좋네요.
새해에도 힘차게 살아봅시다.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슨 날이건 아니건 간에  (0) 2010.02.09
개학준비중  (4) 2010.01.29
EBS 동강  (0) 2010.01.22
다녀왔다  (2) 2010.01.19
arrstein
0TRACKBACK, 4REPLIES
fetchinist
  2010.01.30 03:02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아들들 개학 준비 하신다는줄 T_T
  2010.02.04 09:3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허허허
  2010.02.03 17:51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애들 개학하면 출근시간에 엘리베이터 안버벅거려 좋네요 ^_^
  2010.02.04 09:3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헐 사라다도 취직한듯
name
password
homesite

고마워요 UMC!!

덕분에 요즘 내 주변에 대한 생각을 좀 많이 하게 됐어요.

음악 듣고 이러는게 좀 우습다는 생각도 들긴 하는데..

그냥...그런 이야기를 들려주셔서 고맙습니다.

한정판이란게 있는줄도 모르고 옥션에서 그냥 일반판을 샀다는게 아쉽다면 아쉬운걸지도...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 믿어주는 사람이 있나  (2) 2009.04.01
고마워요 UMC!!  (0) 2009.03.27
벚꽃  (4) 2009.03.18
폰 바꾸고싶은데  (5) 2009.03.11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우리나라에서 가장 무서운것

우리나라에서 가장 무서운건 '사회적 합의' 가 아닐까? 얼핏 합의란게 좋은것 같지만, 내말은 어디까지나 '우리나라에서' 그렇다는 것이다. 아무래도 '사회적 합의' 라는 말 중에 한 단어 '사회' 가 갖는 공공성의 뉘앙스, 그 중에서도 '불특정 다수' 라는 극히 일부분의 의미만을 가져다가 크게 쓰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것 같다.

내 월급 깎는건 우리가 살아가는 이 사회의 누구랑 합의했냐? 개새끼들아!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WBC 말인데  (4) 2009.03.17
우리나라에서 가장 무서운것  (3) 2009.03.10
구함  (2) 2009.03.02
전여옥 의원님 죄송합니다.  (13) 2009.02.27
arrstein
0TRACKBACK, 3REPLIES
wlsfl
  2009.03.10 17:48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모두가 어려우때 합심해야한다
어려울수록 서로 희생해서 도와야는데
자기 월급 줄었다고 정부탓을 하는건 이기심이다
  2009.03.11 16:39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똥이나 쳐먹어!!!!!!
  2009.03.12 11:38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김두한 / 홈페이지 주소가 sbs.co.kr ....
절 아는 분이신거 같은데...
name
password
homesite

우왕

전기장판 때문에 머리아파 죽겠네..

이거 뭐 방법없나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  (1) 2009.02.08
우왕  (1) 2009.01.14
영화 카탈로그들을 보다가...  (1) 2009.01.08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0) 2008.12.31
arrstein
0TRACKBACK, 1REPLIES
  2009.01.23 12:22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조선일보 생활상식
- 전기장판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로 머리가 아플 때는 전기장판을 안 키면 된다. 그리고 대신에 PC로 난방을 하라
name
password
homesite

드디어 가계부 펑크!!
분명히 이달 가계부에 들어오고 나가는 돈 액수를 맞츨때 공과금 낼 돈을 따로 마련해 놨는데, 오늘 전기세 납부 마감일이 되고 보니깐 전기세 낼 돈이 없다. 내가 정신줄을 놓은 것인지, 아니면 도둑이 들어와서 정확하게 전기세 만큼만 돈을 쌔벼갔던지...

어쨌거나 드디어 펑크난 내 가계부!!! 물가가 올라서 못살겠어요 대통령각하!!!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0) 2008.12.31
드디어 가계부 펑크!!  (1) 2008.12.15
아...  (0) 2008.12.05
우왕  (1) 2008.12.01
arrstein
0TRACKBACK, 1REPLIES
  2008.12.15 18:51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군대서 경리짓 할때 이러면 진짜 하루종일 일이 안잡혀요
군대돈은 어디로 튀어봤자 안에 있어서 찾긴 쉬운데 장부 안맞을때 그 짜증심이란
name
password
homesite

아...

어제 술좀마셨다고 오늘 이렇게 안좋은건가...
힘들다

기관장들 께서는 갑자기 회식을 해야하는 일이 있더라도 일단 직원들 생각을 먼저 좀 해주세영...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제  (0) 2008.11.24
아...  (0) 2008.11.21
무제  (0) 2008.11.17
아 히밤....  (2) 2008.11.15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최근에 본 책들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 - 미국의 진보 세력은 왜 선거에서 패배하는가
[링크-인터파크]
이건 자주가는 블로그에 책 제목이 있길래 호기심에 봤는데..
보고 정말 반성 많이했습니다...

아내가 결혼했다
[링크-인터파크]
정말 유쾌한 현대 판타지(?)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개정판)
[링크-인터파크]
이건 옛날에 봤는데 집옮기면서 책도 잃어버리고..마침 개정판이 있길래 사서 봄

그리고 8월 마지막주부터 박경리의 '토지' 를 다시 보고 있습니다.
이런 장편을 한번 잡으면 좋은점이 있습니다.
다른 책에 눈에 잘 안간다는것...( = 돈 절약)

황폐한 내 통장 잔고를 놀리듯 늘어만 가는 인터파크 I포인트를 보는 기분이란...

그리고 밑에 링크는 심심하면 가보세요.
국방부 선정 불온추천 도서 목록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3단합체 김창남  (1) 2008.09.26
최근에 본 책들  (0) 2008.09.01
MSN 지움  (5) 2008.08.15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2008.7)  (1) 2008.07.28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1  *2  *3  *4  *···  *8 
명박스럽다 takeshima japan sea dok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