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691)
현재기분 (288)
혼자놀기 (394)
도미노왕 (0)
부끄러워 (6)
이명박에 해당되는 글
2008.07.14
2007.11.20

고마워요 딴지일보
출처 ▶ 딴지일보 : [국가기밀] 그는 왜 쥐라고 불리는가
링크 ▶ 딴지일보 : [시국선언] 현 정국을 바라보는 본지의 시국선언

덕분에 진짜 너무 웃었어요.
말나온김에...이제 남로당 그만 붙잡고 다시 예전처럼 좋은 글 많이 싸질러(?) 주시면 좋겠는데요~

 

나는 이거 보고 예전에 마릴린맨슨 잘 나가던 시절에 제복입고 나와서 퍼포먼스 하던거 생각났는데요.
여러분들은 어떨지 모르겠네요. 하여튼 오랜만에 크게 웃었네요.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르게 살자' 바위 사진을 모으고 있습니다  (0) 2009.06.24
고마워요 딴지일보  (1) 2009.06.22
며칠간 유입 키워드를 봤는데  (2) 2009.06.16
노루  (0) 2009.05.22
arrstein
0TRACKBACK, 1REPLIES
  2009.06.23 11:56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이번에 진짜 딴지일보 기사들 간지폭발하고 있습니다.

보면서 재미있어요
name
password
homesite

나는 어제 식객 마지막회를 봤다.


서른살의 문턱에서, 당신이 당선된 이후 초토화된 내 급여통장에 약올리듯 들어온 눈꼽만한 상여를 보며, 나는 슬퍼하지도 기뻐하지도  않았다.

그리고 나는 어젯밤에, 내 20대 청춘의 어느 시절 만화책으로만 보았던 '식객'의 TV 드라마판 마지막회를 보았다.

나는 그것이 내 동생, 내 어머니와 함께 잠깐이나마 즐겁고 유익한 시간을 가질수 있는 방법이었다고 감히 자부한다. 추석을 앞두고도 온가족이 우울할 수 밖에 없었던 요 며칠동안 있었던 일들 중 가장 유익한 시간이었음을 말이다.

최소한 드라마속의 성찬이와 진수는 당신처럼 미리 만들어놓은 자신만의 프레임을 시청자들에게 강요하지 않았으니까.

'나도 ~~~해봐서 아는데..너보다 더 힘든적이 있었다'

당신의 입에서 나오는 이런 말을 들으면서, 채널을 '식객'으로 맞추면서 내가 무슨 생각을 했게?

-------------------------------

쩝 근데 쓰고나니 후회되는 글인듯.
내가 뭘 안다고...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롯데 가을잔치 진출 확정  (2) 2008.09.17
나는 어제 식객 마지막회를 봤다.  (0) 2008.09.10
이런일이 있었구나;;  (1) 2008.09.03
!!  (2) 2008.08.11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레벨업

꼴통님들아. 때가 왔다는...뭐하냐는...


나는 이제 내일 무슨 뉴스가 떠도 놀라지 않을 자신이 있다.

경험치 쩔 해준 [글로벌 호구] 길드의 월산명박님 ㄳㄳ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브업 기브업  (2) 2008.07.16
레벨업  (1) 2008.07.14
동아일보 '해직' 기자 - 지식채널e  (0) 2008.07.10
순진  (0) 2008.07.02
arrstein
0TRACKBACK, 1REPLIES
  2008.07.15 13:52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진짜 머리에 뭐가 들었는지..
name
password
homesite

직장상사의 유형

지난 글에 올린대로...컴퓨터가 고장나는 바람에 직장에서 오전 티타임 시간에 글을 적습니다.
요즘 컴퓨터값 그리 싸지도 않더군요 ㅠㅠ
그럼 본론으로~~

관련기사 ▶▶ 李대통령 한마디에 ‘엉뚱한 해고’


직장생활을 하다보니 나름대로 직장상사를 보는 기준이 생겼습니다.
(지금도 열심히 일하시는 대한민국 여러 직장의 어르신들께는 미리 죄송 ^^)

직장상사중 고수는 유능하면서 부지런한 사람입니다.
그 다음...하나 밑에 중수는 유능하면서 게으른사람 입니다.
하수는 무능하면서 부지런한 사람입니다.

우리나라는 도덕성과 함께 부지런함을 덕목으로 치는 분위기가 있는거 같습니다.
뭐 좋은거지요. 청렴한데다 똑똑하고 부지런하다면 어디에서 일을 하든 좋은 성과를 올릴수 있지 않을까요?

그런데 그 부지런함이 어느정도 검증된 능력이나, 최소한의 판단력이 뒷받침 되지 않는다면, 오히려 주변사람을 피곤하게 하는것 같습니다.

요즘 어딜가도 'CEO식 XXX' 뭐 이런 말들을 자주 보게 되는데, CEO라는 말이 유행어가 된건지는 모르겠지만...무식한 제가 보기엔 국가도 그렇게 운영하면 꼭 나쁠거 같진 않습니다.

근데 CEO라는 분이 자리에서 처리해야 할 일을 놔두고 회사 정문에 작업복 입고 나와서 쓰레기를 줍고 계신다면 부하직원들이 얼마나 불편해 할까요?

CEO께서 어디 구석의 부서에 불쑥 들어오셔서 해당 부서의 프린터가 레이저프린터인지 컬러프린터인지를 자꾸만 따지면 직원들이 얼마나 부담스러워 할까요? CEO께서 정말 봐주셔야 할 일은 산더미같은데 말입니다.

도대체 이나라는 CEO에게 '제발 자리에 계셔 주십시오' 하는 인물이 아무도 없단 말입니까?
'살펴보니 그런곳이 없었습니다.' 라던가, 'TG라는곳이 생각하시는것처럼 그런데가 아닙니다' 라고 말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것인가요?
정말 CEO가 아무데나 돌아다니면서 까라면 까야되는겁니까?

꼬리>
'대통령 말이 사실과 다르다' 고 하는게 상식일까 아니면 대통령 말에 맞는 희생양을 찾아내는게 상식일까.
하긴 고수 중수 하수를 나누고 보니 저도 뭐 잘난건 없네요.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그를 입력하고 있습니다.  (6) 2008.04.01
직장상사의 유형  (1) 2008.03.31
어린이 신문  (1) 2008.03.28
유인촌의 DJ를 떠올리며  (0) 2008.03.15
arrstein
0TRACKBACK, 1REPLIES
  2008.03.31 19:19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톰선생이 7600gt 들어올데가 있다고함.
내일 울산갔다옵니다.
name
password
homesite

하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웃겨 뒤지겠네.....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기꾼, 그리고 사기꾼 같아 보이는 사람, 이 둘의 대립  (0) 2007.11.23
하씨....  (2) 2007.11.20
무제20071112  (3) 2007.11.12
무제  (2) 2007.11.09
arrstein
0TRACKBACK, 2REPLIES
  2007.11.20 10:18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저거 그 김경준님인가요. 웃겨 죽겠습니다.
  2007.11.21 19:1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최고다
...
name
password
homesite
*1 
명박스럽다 takeshima japan sea dokd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