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691)
현재기분 (288)
혼자놀기 (394)
도미노왕 (0)
부끄러워 (6)
롯데자이언츠에 해당되는 글
2010.04.06
2009.08.31

롯데자이언츠 차기 감독?

기사 ▶ 로이스터 빈자리 김재박 전 감독 유력

1.
꼴리건들이랑 롯데 자이언츠 사장님께서 종종 로이스터의 공과를 논하면서 하는 이야기가 있는데, '한국에서 빅 볼식 대포 야구는 안된다' 이다.

내 야구 전문가는 아니다만 팬심(?)으로 한 마디 적어보자면, 이건 한 마디로 개소리다.

야구 자체보다는 시각을 좀더 넓게 잡아서, 롯데자이언츠가 가지고 있는 흥행요소를 생각해 보자.

팀이 주로 점수를 내는 방식을 보면서, 그것이 선수+감독+코치 합작의 작전 때문인지 선수 개개인의 역량 때문인지를 살피며 보는것도 하나의 흥행요소임을 야구팬들은 알고 있을 것이다.

2007년 강병철 감독 체제까지만 해도 자이언츠는 소총부대였다. 하나 하나 치든 맞든 나가서 주자를 쌓고, 그렇게 2루로 3루로 밀고가서 한점 한점 내(려고 애를 썼)던 모양새의 팀이었다는 이야기.

이게 정말 잘 되면 아무도 불만이 없었겠지만, 잘 안됐으니 문제. 즉 자이언츠는 중요한 흥행요소중 하나를 거의 상실해가던 팀이었다는 거다. 8888577 하던 시절 매 경기가 남긴건 악성 변비에 걸린듯한 답답한 경기내용과 부산갈매기, 한풀이 밖엔 없었지 않았나?

그런 팀을 3년 만에 '대포 야구' 로 바꾼게 로이스터감독이다. 선수 개개인의 타격을 시즌내내 최대한 보전하면서 미칠듯한 공격야구를 '자이언츠의 흥행 요소'로 정착시켰다. 솔직히 부산 사람들. 홈런으로 대량득점하는 뻥야구 보면서 즐겁지 않았는가?

비록 PO때 보여준 선수들의 모습은 꽤 실망스러웠지만, 시즌내내 자이언츠에게 가장 절실했던' 경기내용적인 측면의 흥행 요소' 라는걸 만들어 주었는데, 언제 그랬냐는듯 그렇게 입을 닦아버릴수 있는건가? '로이스터식은 한국에선 안된다'라고? 그 방식으로 팬들을 그토록 즐겁게 해준 걸로는 부족하단 말이냐? 야구를 재미로 보지 헛똑똑이 짓거리 하려고 보나?

로이스터에게 부족했던 2%란 장기계약을 해야 해결할수 있는 문제라는걸 왜 모르나?

2.
꼴리건들은 '그러면 뭐하냐 단기전에 취약한데'라고 말하지만, 생각해보라. 시즌 전체를 보고 운영해가는 노하우가 없으면 단기전 능력을 정착시킬수도 없다. SK 와이번스가 한경기 한경기 악착같이 잡으려는 팀처럼 보이지만, 살펴보면 그 팀도 감독 포함 스탭들이 시즌 전체를 관리하는 능력이 있기 때문에 성적이 좋은 것이지 그저 단기전만을 잘해서 1위하고 있는게 아니다.

롯데 자이언츠의 역사에선 로이스터감독이 그걸 할 줄 아는 몇 안되는 감독이었다. 우승전력을 갖췄다고 해도 시즌 내내 경기를 해나가면서 그 전력을 관리할수 없다면, 단기전에서 부릴만한 재주가 남아있겠는가? 결국 한경기 한경기에 집착하다 선수혹사의 흑역사만 되풀이할 뿐이다.

3.
'이제 우승전력을 갖췄으니 감독만 좋으면 우승할수 있다' 는 식의 말을 계속 흘려내보내는 자이언츠 구단. 정말 어이가 없다.
그 우승전력이라는게 새 감독이 와도 온전하게 보전될 것 같은가?

이대호는 한 해만 더 지나면 FA, 홍성흔 조성환은 올해 최고의 시즌을 보냈기 때문에 같은 수준의 기량을 계속 보여줄수 있을거라는걸 장담 못한다. 장원준, 조정훈은 군대가 거의 확정이고, 손민한은 그냥 옷 벗고 코치하는거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이런판에 굳이 감독을 바꾸고 이제부터 다시 선수들의 기량을 알아나가야 하는 새 감독을 앉히는것이, '우승하기 위한' 방법일수 있는가?

내가 김재박이라서 반대하는게 아니다. 감독을 굳이 바꾸면서 새 감독을 앉히기 위해 내세우는 그 주장이 어이가 없어서 이러는거다.

"정규시즌 성적(4위)과 준플레이오프에서 실망스러운 결과를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구단은 선수들 개개인의 성향을 보다 면밀히 파악해 2011 시즌 우승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유능한 감독을 선임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

이걸 말이라고 하는건지... 그토록 새 감독을 앉히고 싶으면, '해보니 이건 아니었다' 는 식의 비겁한 말은 하지말고, 전임자의 공과를 제대로 인정해주는 모습을 보여줄수는 없는거냐?

자이언츠 구단이 우승을 명분삼아서 사람 쓰다가 성공한적이 있으면 내가 이런 글을 쓰지도 않았다.

강병철 다시 앉히면서 '우승청부사' 같은 소리 하던 인간들(꼴리건 포함)이 생각나서 진짜 요즘 가끔 신문보다가 꼴데 이야기 나오면 짜증이 확 올라온다.


꼬리>
어느 누가 와서 감독자리에 앉든, 로이스터 감독처럼 직접 마운드에 올라와서 배터리에게 말을 거는 모습을 보여줄것 같은가?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오래된 팀일수록 변화하기가 어려운데, 좋은 전통이 몇년만에 정착하기가 쉽겠느냐는 말이다.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MESTONE 서버 폭발  (3) 2010.10.28
롯데자이언츠 차기 감독?  (0) 2010.10.14
넥느님 오신다  (0) 2010.05.04
네이트온을 켜두지 말자  (1) 2010.03.16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시즌 첫 승

예전 경기시작전의 한가한 야구장에서 본 일이다.

덩치 큰 흑인 하나가 스포츠 기자들 사이를 돌아다니며 떨리는 소리로 지역 스포츠 신문 1면을 보여주면서 "황송하지만 이 1면의 롯데자이언츠 1승 소식이 사실인지 좀 보아주십시오" 하고 그는 마치 선고를 기다리는 외국인노동자와 처럼 기자의 입을 쳐다본다.

기자는 흑인을 물끄러미 쳐다보다가 신문을 툭툭 두드리며 "맞음" 하고 내어준다. 흑인은 "맞음" 하는 말에 기쁜 얼굴로 신문을 도로 받아서 가슴 깊이 집어넣고 "Thank you very much" 를 몇번이나 하며 간다.

그는 뒤를 자꾸 돌아보며 얼마를 가더니 이번엔 구단주를 찾아가 말을 건다. 품속에 손을 넣고 한참 꾸물거리다가 그 신문을 내어 놓으며 "이 한글로 된 1면기사가 정말 롯데자이언츠 1승 소식이오이까?" 하고 묻는다. 

질문을 받은 구단주는 호기심 있는 눈으로 흑인을 바라보더니, "왜 이거 찢어서 응원도구 만들어주까?" 흑인은 떨리는 목소리로, "no, 아뉨미다, 아니예요" "비닐봉지도 하나 갖다주까?" "no, no! 어서 도로 주십시오." 흑인은 손을 내밀었다. 구단주는 웃으면서 "맞소" 하고 신문을 던져주었다. 흑인은 얼른 집어서 신문을 가슴에 품고 황망히 구단주 사무실을 빠져나간다.

뒤를 흘끔흘끔 돌아다보며 얼마를 허덕이며 달아나더니 별안간 우뚝 선다. 서서 그 신문이 구겨지지 않았나 살펴보는 것이다.

그리고 또 얼마를 걸어가다가 덕아웃 어슥한 곳으로 찾아 들어가더니 벤치 옆에 쪼그리고 앉아서 신문을 펼쳐놓고 보고 있었다. 그가 어떻게 열중해 있었는지 멕시칸 용병타자가 가까이 선 줄도 모르는 모양이었다. "누가 응원도구 만들라고 줍디까?"  멕시칸 용병타자가 물었다. 

그러자 그는 그 말소리에 움칠 하면서 손을 가슴에 숨겼다. 그리고는 떨리는 다리로 일어서서 달아나려고 했다.

"염려마시오, 찢지 않겠소" 하고 멕시칸 용병타자는 그를 안심시키려 하였다. 한참 머뭇거리다가 흑인은 멕시칸 용병타자를 쳐다보고 이야기를 하였다.

"이것은 응원도구가 아닙니다. 자리에 깔고 앉는것도 아닙니다. 한글로 씌여진 내용이 궁금했습니다. 내가 이끄는 팀의 경기내용이 적혀있기 때문입니다. 타격으로 출루해도 득점하기 쉽지 않습니다. 나는 타자들을 한명 한명 바꾸면서 선수들의 상태를 살폈습니다. 이렇게 하여 출루율도 높이고 시범경기 우승 징크스를 잊으려 했습니다. 이러기를 6번을 하여 겨우 이 귀한 시즌 첫승을 올렸습니다. 이 첫승을 올리느라 일주일이 걸렸습니다."

그의 뺨에는 눈물이 흘렀다. 멕시칸 용병타자는 "왜 그렇게까지 애를 써서 첫승을 올린단 말이오? 그래서 뭘 하려오?" 하고 물었다. 흑인은 다시 머뭇거리다가 대답했다.

"시즌 첫승을 꼭 올리고 싶었습니다.."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근의 잡스아저씨  (0) 2010.04.09
시즌 첫 승  (3) 2010.04.06
사이버민방위 교육  (1) 2010.04.05
이럴거 같았다  (0) 2010.04.03
arrstein
0TRACKBACK, 3REPLIES
  2010.04.06 20:16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4월 4일이 봄의 시작입니다 두목.
신스펠
  2010.04.06 20:17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ㅁㄴㅇㅁㄴㅇ 두목! 두목!
suneli
  2010.04.06 20:19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저자 이성득
name
password
homesite

다가오는 프로야구시즌

올해는 롯데자이언츠와 함께 엘지트윈스를 지켜보겠습니다.

갈매기야 어디가니 나와함께 술마시자 호랑이야 어디가니 우리함께 노래하자~ 

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엘롯기 엘롯기야~ 엘롯기야~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인터넷에서 안봤으면 하는 말들  (2) 2010.03.09
다가오는 프로야구시즌  (1) 2010.03.08
고마워 블리자드  (2) 2010.03.05
eclipse + Android SDK + AVD  (0) 2010.03.03
arrstein
0TRACKBACK, 1REPLIES
  2010.03.12 19:30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봄데, 봄쥐 설레발은 올해도 대단하더군요 ^^
name
password
homesite

님들!

제가 대신동에 우리집(아파트) 근처에서 롯데자이언츠 손아섭 선수 만났어요!!

검은옷을 입고 어떤 어르신이랑 같이 길을 건너려고 서있는 모습을 발견!!

하지만 제가 자전거를 타고 서둘러 지나가는 바람에 (길이 좁아서 급히 멈추기가 곤란) 말은 못붙여봤네요 ㅠㅠ

아 완전 아깝 ㅠㅠ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사준비중 + 부탁  (1) 2009.09.09
님들!  (2) 2009.08.31
손님, 고객 + 잡담  (0) 2009.08.28
요즘 만들고 있는것  (0) 2009.08.21
arrstein
0TRACKBACK, 2REPLIES
suneli
  2009.08.31 23:13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손아섭 선수 이번시즌부상 안당했네요 점쟁이 용하네요
(자전거를 타고 사라짐)
  2009.09.01 09:4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ㅁㄴㅇㅁㄴㅇㄴㅇㅁㄴㅁㄹㄹㅇㄴ
name
password
homesite

며칠간 유입 키워드를 봤는데


요즘 그는 며칠째 지옥과 천국을 오가고 있더군요.
롯데 자이언츠에 복귀했으니 이제 열심히 하셔야겠습니다. 정수근선수.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마워요 딴지일보  (1) 2009.06.22
며칠간 유입 키워드를 봤는데  (2) 2009.06.16
노루  (0) 2009.05.22
나는 퀘스트를 하러 갔을 뿐이고....  (3) 2009.05.20
arrstein
0TRACKBACK, 2REPLIES
  2009.06.25 21:22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어디가 지옥이고 어디가 천국인거야?
방탕이 천국이고 결혼이 지옥인거야???ㅋ
  2009.06.26 08:44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그 반대의 의미로 적은건데, 댓글을 보니 그것도 말이 되는것 같구먼...

저렇게 계속 반복되어 기록되어 있음...저건 일부분만 짤라서 올린거고;
name
password
homesite
*1 
명박스럽다 takeshima japan sea dokd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