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691)
현재기분 (288)
혼자놀기 (394)
도미노왕 (0)
부끄러워 (6)
에 해당되는 글
2013.02.06

고양이

동물은 표정이 없다지만 눈빛을 보면 느껴지는게 있다. 강순이(고양이)가 어릴때 가지고 놀던 토끼인형의 단추를 물어뜯길래 삼킬까봐 빼앗았는데, 그때 그 서운한듯한 눈빛을 아직도 잊을수 없다.


어쩌면 사람과 동물은 원래 눈빛 또는 미지의 감각으로 완벽한 소통이 가능했는데, 인간만 그게 지구나이 대비 짧은기간동안에 급격히 퇴화해버린걸지도 모른다.


어제 이 이야기를 어머니께 해드렸더니, '옛날에는 동네 개들이 동시에 막 짖으면 수상한 사람이 동네에 나타난걸로 알고 집집마다 문단속 한번씩 더 하고 그랬다'고 하셨다. 뭔가 살짝 다른얘기를 하신것 같지만 -_- 아 그랬구나 했다.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득 떠오른 생각  (0) 2013.02.13
고양이  (0) 2013.02.06
홈서버 구상  (1) 2013.01.31
Hide and seek  (0) 2013.01.31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지나가던 개가 웃겠다

어디서 블로그 글에 달린 댓글 '지나가던 개가 웃겠다' 를 보고 문득 떠오른 생각....

- 이 댓글을 단 사람은 블로그 본문을 비웃고 있다.
- 그러므로 이 댓글을 단 사람은 '지나가던 개' 다.
- 따라서 이 댓글은 '참' 이 된다.

만약에 '거짓 == 악함' , '참 == 선함' 이라는걸 먼저 증명한다면, 이런식으로 대부분의 악플을 선플로 바꿔놓을수 있지 않을까?

배부르고 잠오니 별 쓸데없는 생각만 나고...일이나 하자...

'혼자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괴한을 제압하신 잭 스패로우  (0) 2010.05.06
지나가던 개가 웃겠다  (0) 2010.04.29
The Dubai Fountain - Baba Yetu  (2) 2010.04.26
거짓말을 하지 맙시다  (0) 2010.04.21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1 
명박스럽다 takeshima japan sea dokd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