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691)
현재기분 (288)
혼자놀기 (394)
도미노왕 (0)
부끄러워 (6)
현재기분에 해당되는 글
2009.06.11
2009.05.23
2009.04.03
2009.03.30
2009.03.23
2009.03.17

변명

저는 가끔 제가 생각해도 무모하고 비현실적인 결정을 내릴 때가 있는데, 이유따윈 없습니다. 그냥 해보고 싶었을 뿐이예요. 이건 변명도 안되겠네요. 그리고 요즘도 역시 좀 말이 안되는 걸로 고민하고 있는게 몇가지 있습니다.

블로그에 아무 글도 안적으니 알고 지내던 분들과 연락이 점점 안되는것 같아서 말이예요. 하하.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디오 듣다가  (3) 2009.06.12
변명  (0) 2009.06.11
노무현이.고마 살지 왜...  (4) 2009.05.29
안녕히 가세요  (0) 2009.05.23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노무현이.고마 살지 왜...

 어제는 어르신 한분과 짧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학교건물에 냉난방기 공사를 하러 오신 분인데, 이런 일을 하고 계신것 치고는 생각보다 나이가 많아 보이는 분입니다. 요즘 매일 점심시간 직후에 커피 한잔을 들고 건물 뒤로 가보면 이 분이 일찌감치 오셔서 담배를 피우고 계십니다.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다가, 어제 갑자기 제게 말을 걸어오셨습니다.

"노무현이 죽었다며?"

 질문 치고는 뜬금없었습니다. 요즘 누구나 알고 있는 이야기이긴 하지만, 보통 가벼운 주제로 말을 걸텐데……. 나는 '갑작스럽구나' 생각하며 대답했습니다.

"네"

"미X놈. 고마 받아묵었으면 받아묵었다 하고 그냥 살지 자살은 미X다고 하나."

 잠깐 후회가 되더군요. 말을 받아주지 말걸. 개인의 성향이나 말의 내용과는 상관없이, 이런 이야기에 내 의견을 말해봤자 재미도 없고 시간만 아깝다는게 평소의 생각이기 때문에, 강한 후회가 밀려왔습니다. 저의 기분과는 상관없이 어르신의 말이 이어졌습니다.

"내는 자식 못 본지도 엄청 오래됐고, 마누라도 없는데, 지는 다 있잖아. 옆에 마누라도 있고, 자식도 출세했고, 살 집도 있고. 고마 참고 살지 미X 자살이 머고 자살이."

 나는 좀 의외라는 생각을 하며 대답했습니다. "그러게요."

 순간 어르신의 표정을 보았습니다. 요즘 연일 날씨가 더워서인지, 가지고 있던 수건으로 계속 땀을 닦고 계시더니, 그날따라 자꾸만 콧물을 닦고 얼굴을 닦고 계셨습니다. 얼굴을 문지른 수건을 다시 주머니에 쑤셔 넣는 순간의 그 상기된 표정에서, 나는 공허함과 안타까움을 볼 수 있었습니다. 노무현이 누구인지와는 상관없이, 죽음에 안타까워하는 한명의 노인이자 사람의 표정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 이후에 이어진 그의 말들은 대부분 자신의 가족사와, 신세한탄, 죽음 등……. 술자리에서 다른 누군가로부터 들어 본 적이 있는 것만 같은 그런 이야기들이 이어졌습니다. 그의 속에 있는 무엇이 생면부지인 나에게 그런 말들을 하게 했는지는 나도 잘 모릅니다. 하지만 이해할 수 있을 것만 같았습니다. '안타까움'. 살아갈 날 보다 살아온 날이 더 많은 나이에, 또 다른 누군가의 죽음을 접했을 때의 기분 같은게 아니었을지. 딱 이정도로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총각 니도 열심히 살아라. 힘들 땐 가족이 최곤기라. 노무현이도 고마 살지 와 그리 되서……."

 오늘 영결식이 있는 날이네요. 그래서 인지 오늘따라 이런저런 생각이 참 많습니다.

 이미 깨달은 분이 많은 것 같지만. 저도 마찬가집니다.

 우리 모두에겐 사실 '배불리 먹고 사는 것' 외에 해야 할 일이 많이 있음을. 사실은 오래전부터 다들 알고 있던 것이었음을.


 

公無渡河 (공무도하) 그대 물을 건너지 마오
公竟渡河 (공경도하) 그대 기어이 물을 건너시네
墮河而死 (타하이사) 물에 빠져 죽으시니
當奈公何 (당내공하) 당장 그대 어찌하리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변명  (0) 2009.06.11
노무현이.고마 살지 왜...  (4) 2009.05.29
안녕히 가세요  (0) 2009.05.23
방문자수 + 근황  (1) 2009.05.04
arrstein
0TRACKBACK, 4REPLIES
  2009.05.29 10:4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씁쓸하긴 마찬가지입니다. 에휴
  2009.05.30 03:08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콧잔등이 시큰해지는 글입니다..
루리루리
  2009.05.31 00:33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두목...사투리 번역좀...
........
  2009.05.31 08:02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고마 -> 그냥
내는 -> 나는
지는 -> 자기는
와 그리 되서 -> 왜 그렇게 됐는지
name
password
homesite

안녕히 가세요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무현이.고마 살지 왜...  (4) 2009.05.29
안녕히 가세요  (0) 2009.05.23
방문자수 + 근황  (1) 2009.05.04
박재홍을 보며 느끼는 것들  (0) 2009.04.30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방문자수 + 근황
0.
이유는 모르겠지만 4월 한달간 방문자수가 10,035 명입니다.
나 뭐 잘못한거지...
근데 댓글이 별로 없는거 보니 다 로봇일지도 모르겠네요.

1.
이놈의 공부때문에 저녁에 게임 잠깐 하고 야구 보는거 외엔 죄다 동강 + 녹화 + 공부로 하루를 다 보냅니다.
젠장 -_-

2.
안동소주를 2병 받기로 했는데(포장 잘된 좀 멋있는 안동소주 세트 있음)
아무래도 날라갈 분위기.
말을 꺼내지 말던가 -_-

3.
감기걸렸어요, 코감기+목감기
신종플루는 아닙니다. ㅠㅠ

4.
매운거 먹고싶네요
매운 닭이면 더 좋고...

5.
조만간 어떻게든 파일서버를 구축해볼 생각입니다.
잊으셨을지도 모르겠지만, 남는부품은 항상 받고 있습니다.
(현재 DDR2 메모리 1G 두개 확보)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히 가세요  (0) 2009.05.23
방문자수 + 근황  (1) 2009.05.04
박재홍을 보며 느끼는 것들  (0) 2009.04.30
멋지게 사는것  (0) 2009.04.03
arrstein
0TRACKBACK, 1REPLIES
루리루리
  2009.05.06 10:46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호오....파일서버군요
저는 몇달째 코 훌쩍훌쩍
name
password
homesite

박재홍을 보며 느끼는 것들

좀더 잘못했으면 진짜로 때렸을까?


  제가 박재홍을 보며 느끼는 건 '잘하는 선수구나' 하는 정도였습니다. 말을 하는 것도 제대로 본적이 없고, '빵' 사건을 제외하고는 경기 외의 이야기를 들어본 적도 없습니다. 인터넷 댓글에 가끔 보이는 '성격이 별로인 선수' 라는 글 외에는 그다지 아는 것도 없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관심이 없었다.' 라고 해야 될 것 같네요. 

 제가 야구를 본지 11년 정도 되었는데(초중딩 시절 제외), 이제는 그리 열정적으로 응원하는 팀도 없이 그저 모든 구장에서 벌어지는 경기를 보는 것만으로 만족을 하며 지내다 보니 선수들 개개인에 대해서 더 무관심해 지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니 그전에... 제가 선수들에 대해서 꼭 알아야 할 필요가 없는 사람이기도 하구요(-_-)

 보통의 사람들이 흔히 그렇듯, 사람들이 서로 잘 모르는 상황에서 좀 지내다 보면, 그들 사이엔 '편견'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이것을 꼬이지 않게 잘 풀어나가는것을 흔히 '교제' 라고 하는 것이고요. 제가 박재홍에 대해 느끼던 것들은 저 스스로는 일종의 '편견들'이라고 생각하고 있던 것들입니다. 누군가에게 그 이유를 말할 땐 '무관심했기 때문에' , '박재홍을 잘 모르기 때문에' 라고 꼭 설명해 주곤 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롯데와 SK의 경기에서 본 박재홍의 모습 때문에 저는 저의 편견에 약간의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역시 쟤는 저렇구나' 하고 생각하는 것 말이예요. 그 당시 경기 분위기가 어떠했는지, 누구 말이 맞는지, 누가 잘하고 잘못했는지는 다른 분들이 많이들 언급하고 계실테니 굳이 적진 않겠습니다. 하지만 그날 저의 눈에 비친 박재홍은 최소한 대만민국에 존재하는 단 두 사람에게만큼은 큰 실수를 한 셈임을 적어두고 싶습니다.

 그 중 한사람은 당연히 바로 접니다. 박재홍은 제가 그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가질 수밖에 없었던 편견을 편견이 아닌 '사실'로 만들어 줄 수 있는 근거를 일부 보여주었습니다. 제가 그의 열성팬이었다면 엄청나게 실망했을 것이고, 제가 안티 팬이었다면 그날 하루 종일 그를 온갖 일에 다 엮어가며 욕을 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지금 저는 불행하게도, '잘 몰랐던' 그의 모습을 '그날 본 박재홍의 모습' 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나머지 한사람은 박재홍 자기 자신입니다. 그날은 조성환의 큰 부상이 있긴 했지만, 박재홍에게는 250-250의 대 기록을 달성한 '박재홍의 날' 이었습니다. 경기를 보러온 많은 야구팬들이 경기 중에도, 경기 이후에도 그를 축하해 줄 수 있는 날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스스로 그 영광의 순간을 걷어 차 버렸습니다. 대 기록을 달성한 선수의 여유로움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앞으로 박재홍은 스스로도 이 '기록을 달성한 날' 을 떠올릴 때마다 자신이 한 행동들도 같이 떠오를 것입니다. 그가 제대로 된 선수라면, 제가 아직도 그에 대해 잘 모르는 부분들이 남아있다면, 그런 기억들이 떠오를 때마다 두고두고 후회할 것입니다.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문자수 + 근황  (1) 2009.05.04
박재홍을 보며 느끼는 것들  (0) 2009.04.30
멋지게 사는것  (0) 2009.04.03
MS님 만세  (2) 2009.03.30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멋지게 사는것

영원한 아름다움을 찾아나서는것.
생각대로 행동하는것.

알려줘서 고마워요.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재홍을 보며 느끼는 것들  (0) 2009.04.30
멋지게 사는것  (0) 2009.04.03
MS님 만세  (2) 2009.03.30
결승전을 앞두고 쓰는 wbc 관전평  (1) 2009.03.23
arrstein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MS님 만세


결국 MS에 의해 억지로 이끌리듯 시작되는 자랑스런 대한민국 전자정부 체계의 웹표준화!!

결과적으로는 잘 되어가는것 같지만...아직은 방심할수 없습니다. 저 팝업창의 내용을 'IE8의 호환성 모드를 켜고 사용하세요' 라고 바꾸는 것으로 뒤통수를 칠지도 모르니까요. 그때는 정말 답이없습니다..

어쩌겠어요. IT선진국이라 자부하는(?) 나라의 실제 모습인걸요. 생각해보면 한국이 IT에서 선진국이라고 할수있는 부분이 없는건 아닙니다. 많은 관련분야에서 돈과 정보와 시간을 가장 많이 소비하고 있으니까요. 글을 너무 풀어적어서 이해하기 어려우실까봐 전문용어로 간단하게 말씀드리면 '호구' 라는겁니다. 하하.

꼬리>
빌게이츠 니가 대통령 해라.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멋지게 사는것  (0) 2009.04.03
MS님 만세  (2) 2009.03.30
결승전을 앞두고 쓰는 wbc 관전평  (1) 2009.03.23
나는 지금  (1) 2009.03.23
arrstein
0TRACKBACK, 2REPLIES
  2009.03.30 12:3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이왕에 표준화를 할꺼면 파폭으로 하면 좋을텐데 말이죠
마르쥬
  2009.03.31 08:3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뭐랄까 뉘앙스의 차이인데 레커멘디드 혹은 라인 정도는 있지만 표준-스탠다드라고 딱 집어서 말할 강제사항 자체가 없다는게 아직도 이쪽 산업이 갈 길은 먼 것 같기도 합니다.
실은 표준이 법령이 아닌 이상 산업법과 같이 나아갈 수 없다는 단점도 있고, 사실 html 등의 웹문서에 대해 강제사항이 있다는 것도 사실 웃기긴 하겠네요 ...
실질적으로 이렇게까지 중구난방이 된 건 웹문서에 대한 법령은 이런저런 이유로 없는데(있기도 민망하고), 뭔가 큰 회사에서라도 어떤 이유로든 뭔가 표준을 제시하려고 해봐도 난립한 이해관계라던가, 지금껏 돈 잘 벌어먹고 있는 놈들한테 표준 정해졌으니까 싸그리 고치라고 말하기도 힘든 형편이고...
사실 가장 편한 방법은 어떤 브라우저 하나로 통일이 되는 방법인데, 이게 또 기분이 안 내킨다는게 가장 큰 단점이겠군요. 지금 상황에서 통일되면 결국 ie라 ... 마음에 들지 않지만 써야만 하는 이 부조리함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솔직히 말해서 세계로 눈을 돌린다고 해도 IT산업이 걸어온 역사 자체가 길지 않으므로 (생산업이라던가 하는 다른 산업들에 비해) 아직도 새로운 산업 축에 끼고...물론 한 사람 인생만큼은 되겠네요...하지만 수백 수천 세대를 이어온 다른 산업이 발전해오고 정비해온 것에 비하면야...라는 심정입니다. 언젠가는 좀 더 나아지겠지요.
name
password
homesite

결승전을 앞두고 쓰는 wbc 관전평


 와! 마이 훼이보릿 스뽈쯔 야구다!!!

WBC를 보면~ 한일전을 하고! 한일전을 하고~ 한일전을 하고... 한일전 하고... 한일전이...

씨박!!!
꼬리>
미국은 양심이 좀 있어라 -_-
나처럼 거의 모든 경기를 챙겨본 사람한테 미안하지도 않니 -_-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MS님 만세  (2) 2009.03.30
결승전을 앞두고 쓰는 wbc 관전평  (1) 2009.03.23
나는 지금  (1) 2009.03.23
WBC 말인데  (4) 2009.03.17
arrstein
0TRACKBACK, 1REPLIES
  2009.03.23 14:4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본격 한일 정기전…
name
password
homesite

나는 지금

사진 출처는 사진에 있음


저는 지금 여러 시각으로 AP 사진기자의 사진들을 보며 그 재치에 감탄하고 있는 중입니다.
.....
아 심난해
...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승전을 앞두고 쓰는 wbc 관전평  (1) 2009.03.23
나는 지금  (1) 2009.03.23
WBC 말인데  (4) 2009.03.17
우리나라에서 가장 무서운것  (3) 2009.03.10
arrstein
0TRACKBACK, 1REPLIES
  2009.03.23 11:5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음~ 진사분이 김연아 안티인가요? ㅎㅎㅎ
name
password
homesite

WBC 말인데

대진표 너무 짜증나지 않나요 -_-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해보면 앞으로 일본이랑 3번은 더 싸울거 같은데 -_-

이게 무슨 국제경기임 -_-

끼리끼리 야구지 -_-

'현재기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지금  (1) 2009.03.23
WBC 말인데  (4) 2009.03.17
우리나라에서 가장 무서운것  (3) 2009.03.10
구함  (2) 2009.03.02
arrstein
0TRACKBACK, 4REPLIES
김선중
  2009.03.17 17:35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뭐 전 더블 엘리미네이션까진 이해하겠는데(최강자 가릴려면 풀 리그를 하던가…)
대체 같은 지역 예선끼리 또 같은 조에 편성하는 건 정말 아~

미국 VS 일본 결승 하려고 한 건가? 뭔가 야구의 모든 매력을 거세한 느낌이에요
  2009.03.17 17:48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완전 동감
milo
  2009.03.22 10:24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월드베이스볼이 아니라 아시아베이스볼...
미국이 판벌리고 한국하고 일본이 재롱부리고....
...재주는곰이 부리고...돈은....

미국이라는 못된 주인의 계략때문에
팔자에도없는 재롱떠는 애완견 두마리 같아....
  2009.03.23 08:22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비유가 멋지군!

일본이랑 미국이 결승이 아닌 준결승에서 박터지게 싸우게 됐으니 이걸로 쌤통이라고 해야할지;;
name
password
homesite
*1  *2  *3  *4  *5  *6  *7  *···  *29 
명박스럽다 takeshima japan sea dokdo